커뮤니티

보도자료

홈 > 커뮤니티 > 보도자료
제목 박근혜-최순실게이트 첫 대책위…최경환 “하야 무게 두고 논의해야”
작성일자 2016-10-31
조회수 551
[헤럴드경제=박병국 기자] “대통령 하야 쪽에 무게를 두고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.”

31일 국회에서 처음 열린 국민의당의 ‘박근혜-최순실게이트 대책위원회’회의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박근혜 정부가 이미 식물정부가 됐다는 것을 전제로,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.

국민의당은 이날 천정배 전 공동대표를 위원장으로 한 박근혜-최순실게이트 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대책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.

천정배 위원장은 “ 박 대통령께 스스로 진실을 낱낱이 고백하라. 검찰 수사를 자청해서 받으라”며 “측근들이나 관계 공무원, 관련자도 성실히 수사를 받도록 지시하고 또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달라”고 했다. 그러면서 “박근혜-최순실 게이트는 수많은 비리와 비정상을 포함하고 있다”며 “그런 가운데서도 핵심은 우리 국민이 부여한 대통령 권한이 사실상 최순실 등 비선실세에게 이양되거나 위임되어 있었다는 것”이라고 했다.

조배숙 의원 역시 “무너진 이 국가기강을 어떻게 바로 세울 것인가. 그리고 남은 임기 동안 어떻게 국정을 이끌어 갈 것인가에 대해서도 여야가 스스로 논의하는 게 필요하다”며 “대책위원회는 아무래도 이 두 가지 문제에 대해서 진상 규명과 거기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는 게 주된 일이라고 생각한다”고 했다.

야권공조에 대한 목소리도 높았다. 최경환 의원은 “국민의당 따로 민주당 따로 정의당 따로 되어선 안 된다. 야권이 단합해서 이번 사건을 책임져야 한다”며 “큰 틀에서 하야 쪽에 무게를 두고 논의하는 것에 맞다”고 했다. 그러면서 “현재 상황에서 4ㆍ19혁명직후와 관련돼 있다”며 “시민단체에서도 거국내각이 실효성 없다고 생각한다. 엄청 화나있다. (시민들이) 박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다”고 했다.

박주현 의원 역시 “박근혜-최순실 게이트 빠져나갈 수 있는 3가지 과제가 있다”며 “첫번째가 진솔한 고백 그리고 수사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, 그리고 세번째가 (박대통령의) 새누리당 탈당”이라고 했다. 이어 “이 세 가지 문을 거치지 않는 상태에서 인사를 거론한다든지 통상적인 인사 방침을 거론하는 것은 아무런 사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. 우리 대책위가 국민 뜻 받들어 사실상 헌정 중단에 준하는 상황을 책임있게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”고 했다.

cook@heraldcorp.com
출처 : http://news.heraldcorp.com/view.php?ud=20161031000792
첨부파일